: 한 페이지에 2개이상의 글은 도배로 간주, 삭제조치 합니다. 성의없는 글은 자제해주세요 :
: 광고,돌림성글은 발견즉시 삭제, 자유게시판 답변은 특멤(다락레벨4)들이 달아드립니다 :
♡……예쁜 코멘트만 달아주세요.. 악플(악성리플)절대불가입니다……♡

이 름
2018-07-09 12:32:28
제 목 2001년에 처음 가입을 해서 어느덧 17년이 지났다.
안녕하세요!
2001년 여름 아마도 늦은 밤 또는 새벽녘이였던것 같아요.
뭘 할까 뒤적 뒤적 거리다가 링크 타고 성아언니의 누런다락 홈페이지까지 왔고
다른 사람들의 글에 리플 달아주면서 밤새 내내 채팅하고.. 제가 그당시 중3 이였는데, 여름방학 때 신나게 다락만 했던 것 같아요.
그 때 동시접속자 수가 400명이 넘어가면 캡쳐해서 올리고 그랬던것 같은데.. 추억의 IRC? 채팅도 생각이 나고..

그렇게 고등학생이 되고 이 게시판에서 사람들하고도 많이 싸우고
사춘기가 뒤늦게 찾아와서 암울한 글도 많이 써서 그런지 지금와서 보면 겁나 부끄럽네요 ㅋㅋ
대학에 들어가면서 시들시들 해졌는데.. 사실 대학도 아니고 2003년 2004년.. 수능 준비 하면서 좀 시들해졌던 것 같아요.

처음 다락에 왔던게 16살 17년 전인데.. 저는 벌써 33살이되었네요.
저는 미국 뉴욕에서 직장을 다녀요. 대한민국 울산의 평범한 중3 학생이였는데 대학을 졸업하고 지금은 타지에서 직장생활을 하네요.
부모님 없는 타지 생활에 가끔 지쳐서 울적할때가 있는데
이렇게 다락에 들어오니 많은 사람들이 다들 15년전의 10대때를 기억하며 글을 쓰고 있네요.

그립다.. 정말 많이 그리워요.
이렇게 일요일 밤이면 늘 채팅방이 북적북적 했는데 말이죠..
갑자기 2001년 여름으로 돌아가고 싶어요. 아마 누가 응답하라 2001을 만든다면, 그 드라마 주인공이 내가 된다면
정말 다락 이야기만으로도 16회 꽉 채울것 같아요 ^ㅡ^ ㅋㅋㅋ

다들 행복하게 잘 지낸다니 다행이에요~ 보고싶다 친구들!

애쓰지 않아도 이길수있는
천재의 여유가 부럽다.


깜찍이봉구
안녕하세요~~
가장 최근에, 그리고 비슷한 시기에 올라온 글이라 더욱 반갑네요!
게다가 뉴요커시라니 부럽습니다.ㅎㅎ
어디서든 행복하세요!!!!
  (2018/07/17)
★주목™
녹빛님 가입한 년도 언급하셨길래 저도 방금 제 정보 보구 왔는데
2001년인 건 기억하지만 날짜까진 기억 못했거든요.. 무튼 찾아보니까 8월 14일.. 17년 곧 맞이하네요 ㅎㅎ
뉴욕에 계시는구나... 한국의 다른 지역에 가두 향수병 걸릴 것 같던데.. 뉴욕이면 ........ 와우..

17년 전이면 다락식구들 대부분이 학생이었지 싶은데 ... 어느덧 진짜 다 성인이 되어서 각자의 위치에서 열심히 살아가고 있네요.
저두 30댄데 .. 10대때는 20대 초반만 되어도 막.. 늙은 것 같고 ㅋㅋㅋ 그랬는데... 제가 그 나이를 지나서 30대에 들어서 보니
나는 아직도 젊은......것.. 같은데 ㅋㅋㅋㅋㅋ 젊다기보다도 아직 덜 성숙한 것 같은 느낌이 많네요.
사회 생활도 적게 한 건 아닌 것 같은데... 아직도 이것저것 고민하고 방황하는 시기도 있고 그러네요.
응답하라 2001!! 다락버전 가야겠어요. ㅎㅎ
IRC 도 참 오랜만에 들어보네요 ㅋㅋ
잡설이 길어져서 이만 줄이겠습니다.
다들 잘 모르는 분들인데도 왜케 반가운지 모르겠어요.
  (2018/08/03)
가나♥
멋지다 언니! 오랜만에 들어왔는데 반가운 글이네:) 건강챙기고 타지에서도 화이팅s2   (2018/08/21)
No. 이름 제목 날짜 조회
공지
 ★누런다락 서명기능 이용해보세요 ^-^★ 235
2002/10/05 6511
공지
 !!!!다락 중독성 테스트!!!!★ 1059
2001/07/03 26077
84761 가나♥
  여전한 이곳s2 1
2018/08/21 23
84760 데헷♥
 오랜만에 생각나서 들어왔어요 1
2018/07/30 31
  2001년에 처음 가입을 해서 어느덧 17년이 지났다. 3
2018/07/09 48
84758 DVORAK
 오랜만에 다락에 왔습니다~~ 2
2018/06/11 35
84757 ★주목™
 비도 오고.. 여러 생각이 많아지는 이 때.. 다락 생각나서 들어왔어요. 5
2018/05/16 55
84756 미련에게
  18년 도장 쾅 1
2018/05/07 27
84755 마스카라
 또 오랜만에..
2017/12/31 67
84754 반지
 오랜만이에요 ㅠㅠ + 희귀 자료 찾아요ㅠㅠ 도와주세요
2017/10/23 93
84753 종이인형
 생각이 문득나서 들리네요.. 5
2017/09/22 92
84752 ★커피™
  우와~ 정말 오랜만에 와봤어요 5
2017/09/03 84
84751
  ㅎㅎㅎㅎ 안뇽안뇽 14
2017/03/28 250
84750 맛간세이a
  저도 오랜만에 글을!! 1
2017/03/15 67
84749 마스카라
 와 정말 오랜만.. 1
2016/12/31 107
84748 ★라뉴™
 시간이 참 빨리... 1
2016/05/12 216
84747 ★무명씨™
 추억다락
2016/04/14 122
84746 달랭
 정말 오랜만이네요. ㅎㅎ
2016/04/02 100
84745 비비
 안녕하세요 처음 가입했습니다 4
2016/01/18 129
84744
  안녕하세요 ㅎㅎ 교주입니다 ㅎㅎ 5
2015/10/27 389
1 2 3 4 5 6 7 8 9 10 ..4239 다음>
2018 Zeroboard / 신의키스